네팔, 시각 장애인 등산객 등 에베레스트 등반 제한 논란 > 보도자료

글자크기 화면확대 화면축소 화면색상

홈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목록

보도자료

네팔, 시각 장애인 등산객 등 에베레스트 등반 제한 논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1-03 09:02 조회684회 댓글0건

본문

​​올해부터는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에서 시각장애인의 등정 성공 소식을 듣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네팔 일간 히말라얀타임스 등에 따르면 네팔 정부는 최근 산악규정을 개정해 시각장애인과 두 다리가 없는 장애인 등은 원칙적으로 에베레스트 등 히말라야 고봉 등반 허가를 받지 못하게 했다.

네팔 정부는 또 에베레스트 등을 등정하려는 이는 경력에 상관없이 누구나 최소한 한 명의 가이드(셰르파)를 동반하도록 해 단독 등반을 금지했다.

다만 등반 허용 연령을 76세로 제한하자는 등반 연령 상한제 도입 제안은 받아들이지 않았고, 등반 가능 최저 연령만 지금과 마찬가지로 16세로 유지하기로 했다.

네팔 문화관광부는 등반을 안전하게 하고 사망 사고를 줄이기 위해 이같이 규정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네팔에서는 지난해 5월 네팔 산악인 민바하두르 셰르찬이 86세의 나이로 에베레스트 세계 최고령 등정을 위해 베이스캠프에 머물다가 숨지면서 등반 허가 요건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앞서 4월에는 스위스 출신의 유명 등반가 우엘리 슈텍이 에베레스트 인근 눕체 산에서 단독으로 등반하다 미끄러져 숨지기도 했다.

이 같은 등반 요건 강화에 일부 산악인들은 불만을 나타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두 다리를 잃은 미국인 하리 부다 마가르는 앞서 "이러한 조치는 차별적이고 부당하다"면서 "네팔 정부가 어떻게 결정하든 간에 에베레스트 산을 오르겠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산악인 앨런 아르네트도 자신의 블로그에 "이번 조치가 진정으로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면 해마다 에베레스트에 오르는 이들의 절반은 등반 경험 부족 등을 이유로 금지해야 할 것"이라고 썼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전 시각장애인연합회

연합회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오시는길

주 소 : [301-818] 대전광역시 중구 유등천동로 232(산성동 120-18) | 사무실 : [301-818] 대전광역시 중구 보문산로 44(산성동 121-5)
법인 연락처 : 042) 226-8040 | 팩스 : 042) 226-8041
Copyright © 대전광역시시각장애인연합회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